본문 바로가기

murmur

고양이

잔뜩 쌓인 뇌속의 잡념을 떨치고, 그동안 생각없이 처먹어댔던 복부의 잡것들도 떨칠겸 다녀오던 헬스길.
집앞을 50여미터 남겨둔 주차장 차옆에서 비맞으며 몸을 웅크린 고양이와 눈이 마주쳤다. 순간 안쓰런 마음에 불러보니 경계하는 눈빛으로 미안~ 하면서 슬슬 다가온다. 갑자기 앉으면 행여나 달아날까싶어 천천히 앉으며 녀석을 향해 손을 내밀었다. 그러자 쭈그려 앉은 내 다리사이로 들어오며 몸을 비벼대기 시작하면서 낮게 울기 시작한다. 미안~미안~  뭐가 그리도 미안한지 계속 낮게 울어대는 녀석의 온몸을 쓰다듬어 주며 담배를 물었다.다리사이에서 계속 이리저리 왔다갔다하며 뭔가를 바라는 눈치였지만, 임마 형은 지금 가진게 없어서 너한테 줄게 없어요, 담배라도 줄까? 말을 걸었더니 또 운다. 미안~미안~ ㅎㅎㅎ  웃음이 나왔다. 뭐가 또 미안해 ㅎㅎ
왼손에 들고있던 담배가 운명을 다하고, 일어서서 인사를 했다. 나중에 또 봤을때 나는 너 못알아 보니까 니가 알아보면 인사해. 알았다는건지, 뭐 주지도 않으면서 조까라는 건지 또 운다. 미안~미안~














 

'murmu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애  (5) 2007.07.29
고양이  (4) 2007.07.25
  (6) 2007.07.23
순교자가 되길 원하는 사람들  (2) 2007.07.21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