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Putumayo'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09.12.12 세계음악의 엑기스만 모은 Putumayo World Music
  2. 2008.09.06 Memphis Minnie - I Got To Make A Change Blues
  3. 2008.09.05 Dos Santos - Laura
  4. 2008.09.05 Aldebert - Carpe Diem

세계음악의 엑기스만 모은 Putumayo World Music

Album Review 2009. 12. 12. 15:57



사람들이 음악을 듣는 이유는 기분이 좋아서일까, 나빠서일까. 아니면 둘다이거나, 그저 멍때리기 위해서일까. 나는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아지기 위해 음악을 듣는다. 기분이 좋으면 더 좋아지려 음악을 듣고, 기분이 나쁘면 좋게 만들려고 듣는다. 그래서인지 내 mp3 플레이어의 9할 이상이 쿵짝쿵짝 비트다.

여기 “Guaranteed to make you feel good!” 이라는 자신만만한 모토를 내걸고 세계음악을 소개하는 훌륭한 레이블이 있다. "Putumayo" 라는 곳이 바로 그것인데, 처음부터 이 곳이 음반 레이블은 아니었다. 의류회사로 시작했던 Putumayo 는 93년부터 음반시장에 뛰어들었다. 이후 세계의 훌륭한 음악들을 모은 컴필레이션 음반을 잇따라 발매하며 그들의 모토를 실현시키고 있는 중이다.


Dos Santos - Laura (Putomayo Presents - Brazillian Groove)


첫음반을 발매한 93년 이후 창업자인 Dan Storper 의 원대한 비전은 "World music" 이라는 원대한 목표로 채워졌다. 2000년, 유럽의 음악을 소개하기 위해  네덜란드의 Hilversum에 "putumayo europe" 을 세웠고 그후 남아메리카, 아시아, 오세아니아, 아프리카의 총 15개국에 putumayo baby 들을 심어놓았다.
이 레이블이 그동안 발매한 음반들을 보면 입이 쩍 벌어진다. 통일교가 세계통합을 아무리 외치고 UN이 백날 united라고 외쳐봤자 putumayo의 양과 질에 비하면 새발의 피, 광화문에서 보드타기다.





















[수입] Latin Jazz [Digipak] - 10점
여러 아티스트 (Various Artists) 연주/Putumayo World Music


각 앨범별로 들어가면 구매가 가능하다. 하지만 위에 알라딘계정으로 링크한 앨범들은 putumayo가 그동안 발매한 앨범수에 비해 현저히 적은 수다. 아쉽게 다른 앨범들은 품절로 나와 링크하지 못했는데 관심있는 분들은 amazon 을 디비보면 구하실 수 있다.





그리고 putumayo의 앨범중에 한국인 뮤지션은 아쉽게도 아직 없다. 일본이나 인도쪽 뮤지션들은 몇몇 실려있는데, 너무 아쉽다. 우리나라에도 좋은 뮤지션들 많단 말이다.


Official Website : http://www.putumayo.com/en/index.php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Memphis Minnie - I Got To Make A Change Blues

RnB / Funk / Soul / Blues 2008. 9. 6. 00: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Memphis Minnie - I Got To Make A Change Blues
(Album : Putumayo presents Mississippi Blues. 2002)















- 지극히 객관적일 수밖에 없는 정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Born Lizzie Douglas in Algiers, Louisiana, Minnie was one of the most influential and pioneering female blues musicians and guitarists of all time. She recorded for forty years, almost unheard of for any woman in show business at the time, and possibly unique among female blues artists. A flamboyant character who wore bracelets made of silver dollars, she was the biggest female blues singer from the early Depression years through World War II. One of the first blues artists to take up the electric guitar, in 1942, she combined her Louisiana-country roots with Memphis-blues to produce her own unique country-blues sound; along with Big Bill Broonzy and Tampa Red, she took country blues into electric urban blues, paving the highway for giants like Muddy Waters, Bo Diddley, Little Walter and Jimmy Rogers to travel from the small towns of the south to the big cities of the north. She was married three times, and each husband was an accomplished blues guitarist: Kansas Joe McCoy (a.k.a. "Kansas Joe") later of the Harlem Hamfats, Casey Bill Weldon of the Memphis Jug Band, and Ernest "Little Son Joe" Lawlers.[1] Paul and Beth Garon's 1992 biography on Memphis Minnie, Woman With Guitar: Memphis Minnie's Blues, makes no mention of a marriage to Weldon, but only says that she recorded two sides with him in November of 1935, for Bluebird Records. It does describe the relationships and marriages to McCoy and Lawlers.[2]

After learning to play guitar and banjo as a child, she ran away from home at the age of thirteen. She travelled to Memphis, Tennessee, playing guitar in nightclubs and on the street as Lizzie "Kid" Douglas. The next year, she joined the Ringling Brothers circus. Her marriage and recording debut came in 1929, both with Kansas Joe McCoy, when a Columbia Records talent scout heard them playing in a Beale Street barbershop in their distinctive "Memphis style", and their song "Bumble Bee" became a hit.[3] In the 1930s she moved to Chicago, Illinois with Joe. She and McCoy broke up in 1935 and by 1939 she was with Little Son Joe Lawlers, with whom she recorded nearly 200 records. In the 1940s she formed a touring Vaudeville company. From the 1950s on, however, public interest in her music declined and in 1957, she and Lawlers returned to Memphis, Lawlers died in 1961.[4]




 







'RnB / Funk / Soul / Blu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Devotchka - The Clockwise Witness  (0) 2008.09.21
Memphis Minnie - I Got To Make A Change Blues  (0) 2008.09.06
Aldebert - Carpe Diem  (0) 2008.09.05
Bebo Valdes - Inolvidable  (0) 2008.08.21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Dos Santos - Laura

Lounge/ House/ Beat 2008. 9. 5. 1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Dos Santos - Laura
(Album : Putumayo Presents Brazilian Groove. 2003)












- 지극히 주관적인 시선의 두줄느낌 -

확실히 나는 어느나라 곡을 듣건 좋아하는 풍이 아니면 너무 쉽게 배척하는 경향이 있다. 이 앨범에서도 이 곡말고는 입맛에 짝붙는 곡을 찾기 힘들었다. 역시 막귀는 어쩔수 없는가봐






'Lounge/ House/ Be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Bossacucanova - Super Ambient  (0) 2008.09.06
Dos Santos - Laura  (0) 2008.09.05
I-Dep - Sign Of Summer  (0) 2008.09.05
Gió Bacio - Funky Groove  (2) 2008.08.30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Aldebert - Carpe Diem

RnB / Funk / Soul / Blues 2008. 9. 5. 19: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Aldebert - Carpe Diem
(Album : Putumayo Presents Paris. 2006)














- 지극히 주관적인 시선의 두줄느낌 -

근데 Putumayo Presents Seoul 은 나올계획이 없는건가요?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밴드들이 많답니다. 동방신기, 떡을쳤어501,소녀시대,원더걸스의 예은 등등..












'RnB / Funk / Soul / Blu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mphis Minnie - I Got To Make A Change Blues  (0) 2008.09.06
Aldebert - Carpe Diem  (0) 2008.09.05
Bebo Valdes - Inolvidable  (0) 2008.08.21
Van Hunt - Dust  (0) 2008.08.21
tags : Aldebert, Putumayo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